Yolohollo Brand Design / 욜로홀로 브랜드 디자인

yolo-01

                                            현재의 행복을 가장 소중하고 가치있는 삶으로 만들어 드린다는 뜻으로

                                            고객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며 yolohollo Brand는 디자이너가 선별하

                                            창의적인 사고로 보다좋은 품질의 제품을 만드는 브랜드 입니다.

                                            자사 제품 브랜드 이외에 최고 품질의 제품을 선별하여 공급하는 기업

 

 

yolo c-01                                            YOLO    2011년 Drake의 <The Motto>라는 곡에서 훅으로 나와 전세계적으로 유명해지게되었다.

                                           “인생은 한 번 뿐이다”라는, 마치 카르페 디엠과 같은 의미로 사용되어지고 있다.

 

                                           ‘인생은 한 번뿐이다’를 뜻하는 You Only Live Once의 앞 글자를 딴 용어로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여 소비하는 태도를 말한다.

                                           미래 또는 남을 위해 희생하지 않고 현재의 행복을 위해 소비하는 라이프스타일이다.

                                           욜로족은 내 집 마련, 노후 준비보다 지금 당장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취미생활, 자기계발 등에 돈을 아낌없이 쓴다.

                                           이들의 소비는 단순히 물욕을 채우는 것을 넘어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는

                                           과정에 있다는 점에서 충동구매와 구별된다.

                                           예컨대 모아둔 목돈으로 전셋집을 얻는 대신 세계 여행을 떠나거나

                                           취미생활에 한 달 월급 만큼을 소비하는 것 등이 해당된다고 한다.

 

                                            카르페 디엠(Carpe diem)   은 호라티우스의 라틴어 시 한 구절로부터 유래한 말이다.

                                            이 명언은 번역된 구절인 현재를 잡아라(Seize the day)로도 알려져 있다.

                                            본래, 단어 그대로 ‘카르페'(Carpe)는 ‘뽑다’를 의미하는 ‘카르포'(Carpo)의 명령형이였으나,

                                            오비디우스는 “즐기다, 잡다, 사용하다, 이용하다”라는 뜻의 단어의 의미로 사용하였다.

                                            디엠(Diem)은 ‘날’을 의미하는 ‘디에스'(dies)의 목적격으로, ‘디에스’의 목적어이다.

 

                                            지금 살고 있는 현재 이 순간에 충실하라는 뜻의 라틴어.

                                            우리말로는 ‘현재를 잡아라(영어로는 Seize the day 또는 Pluck the day)’로

                                            번역되는 라틴어(語)이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키팅 선생이 학생들에게

                                            자주 이 말을 외치면서 더욱 유명해진 용어로, 영화에서는 전통과 규율에 도전하는

                                            청소년들의 자유정신을 상징하는 말로 쓰였다.

                                            키팅 선생은 영화에서 이 말을 통해 미래(대학입시, 좋은 직장)라는 미명하에

                                            현재의 삶(학창시절)의 낭만과 즐거움을 포기해야만 하는 학생들에게 지금 살고 있는

                                            이 순간이 무엇보다도 확실하며 중요한 순간임을 일깨워주었다.
yolo-03yolo-04